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운서역 032-575-3100 (운서역 2번 출구 앞) 하늘도시 032-751-5599 (하늘도시 M타워 1층)

영종도 뉴스

인천공항 제5활주로 생긴다…그 부지의 골프장 폐지

  • 인천공항5활주로,인천공항4활주로,인천공항제5활주로,인천공항제4활주로

국토부, 인천공항 5활주로 건설 결정
스카이 72의 바다코스가 활주로 부지

5활주로 되면 연간 1억 3000만명 수용
"경쟁공항 확장세 고려, 활주로 더 필요"

골프장 올해 말로 임대계약 만료 예정
하늘코스 유지, 바다코스는 폐쇄 전망

 

 인천공항에 제 5활주로를 건설하는 방안이 확정됐다. 현재 스카이(SKY) 72 골프장의 바다코스 자리가 그 부지다. 이에 따라 올해 말로 임대 기간이 끝나는 스카이 72 골프장 부지 중 54홀로 운영되고 있는 바다코스는 사라지게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10일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인해 인천공항 이용객이 급감했지만 향후 여객 수요 증가 등을 고려했을 때 제 5활주로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2001년 개항한 인천공항은 현재 3개의 활주로와 2개의 여객터미널을 운영 중이다. 또 2024년 완공을 목표로 4조 8000억원을 들여 제 4활주로 건설과 제 2 여객터미널 확장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개항을 기준으로 4단계 확장 작업으로 이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1억명 넘는 여객을 수용할 수 있다.

 

 
 그러나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경쟁 공항의 확장세 등을 고려할 때 인천공항에 제 5활주로와 제3 여객터미널 건설을 내용으로 하는 최종 5단계 확장 공사가 필요하다고 국토부가 판단한 것이다. 5단계 공사가 완료되면 연간 여객 수용 능력은 1억 3000만명까지로 늘어난다.   
 
 이 관계자는 또 "제 5활주로는 초기 계획대로 스카이 72 골프장의 바다코스가 그 해당 부지"라며 "다만 바다코스와 분리된 하늘코스(18홀)는 제 5활주로 건설과 관련이 없기 때문에 계속 유지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초기 인천공항 건설과 확장 계획에는 제 5활주로가 화물기 전용으로 설정됐다. 하지만 이번에 추진하게 될 제 5활주로는 화물기 전용이 아니라 여객기와 공용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스카이 72 골프장의 바다코스. [사진 스카이 72 골프장 홈페이지]

스카이 72 골프장의 바다코스. [사진 스카이 72 골프장 홈페이지]

 
 국토부에 따르면 인천공항 인근에 건설된 스카이 72 골프장은 2005년 하늘코스 18홀(93만㎡)과 바다코스 54홀(272만㎡) 등 총 72홀로 조성됐다. 골프장 사업자가 인천공항 소유 부지를 임대해 약정한 토지사용료를 내면서 운영한 뒤 일정 기간이 지나면 인천공항에 다시 부지를 돌려주는 조건으로 계약돼 있다. 
 
 또 임대할 당시 실시협약에는 ‘공항계획 변경으로 인해 철거가 필요한 경우 사업시행자 부담으로 원상복구 한다’는 조건이 들어있다고 한다. 그 임대계약이 올해 말로 만료된다. 
 
 앞서 국토부와 인천공항은 스카이 72골프장의 임대계약 만료를 앞두고 향후 제 5활주로 건설 여부와 해당 부지 활용을 두고 연구 용역 등을 진행하며 심사숙고해 왔다. 또 스카이 72 골프장 측은 임대계약 연장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번에 국토부와 인천공항이 제 5활주로 건설을 결정함에 따라 스카이 72 골프장의 운명은 나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제 5활주로와 관련이 없어 계속 유지하게 될 하늘코스는 새 운영자를 맞이할 가능성이 높다. 

 

스카이 72 골프장의 하늘 코스. 제 5활주로 건설과 관련이 없어 유지될 전망이다. [사진 스카이 72 골프장 홈페이지]

스카이 72 골프장의 하늘 코스. 제 5활주로 건설과 관련이 없어 유지될 전망이다. [사진 스카이 72 골프장 홈페이지]

  

 반면 제 5활주로로 탈바꿈하게 될 바다코스의 운명은 유동적이다. 현재로써는 당장 활주로 건설에 착수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 4활주로 완공 이후 승객 추이 등을 보면서 착공 일정을 정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착공 일정이 불투명한 상태에서 새 운영자가 나서기도 쉽지는 않다는 지적이다. 착공 일정이 예상보다 당겨질 경우 중간에 사업을 접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하늘코스는 계속 유지하고, 바다코스는 골프장을 폐쇄하는 방식으로 나뉠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출처: 중앙일보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