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운서역 032-575-3100 (운서역 2번 출구 앞) 하늘도시 032-751-5599 (하늘도시 M타워 1층)

영종도 뉴스

올해 항공 일자리 1만4000개 늘어나

 

국제노선 확대·인천공항 2터미널 개장 등 효과

 

양질의 일자리로 손꼽히는 항공분야 일자리가 올 한 해 동안 23% 신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들어 국제 노선확대와 인천공항 T2 개장 등 항공시장의 성장세에 힘입어 1만4000여 개 신규 일자리가 창출됐다고 23일 밝혔다.

국토부가 분석한 일자리는 9개 항공사에서 약 4142명, 인천공항 T2 운영·복합리조트·물류단지 등으로 4245명이 채용됐다. 드론 업체당 약 2.5명 고용유발 효과를 추정했을 때 드론 활용으로 약 2000명이 채용됐으며, 인천·김포·김해 등 공항시설확충으로 약 3013명이 고용된 것으로 집계됐다.

분야별로는 9개 항공사가 지난해(3375명) 대비 23% 증가한 4142명을 신규 채용해 일자리 창출을 견인했다.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 1083명, 아시아나 509명, 제주항공 719명, 진에어 437명, 에어부산 365명, 이스타항공 352명, 티웨이항공 485명, 에어서울 131명, 에어인천 61명 등이다.국내 취항하는 주요 외항사들도 올해 320여 명의 한국인 객실승무원을 신규 채용했다.

인천과 전국 14개 공항을 운영하는 한국·인천공항공사도 올해 정규직원 355명(한국 214명, 인천 141명)을 신규채용하는 한편, 비정규직 239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처럼 항공분야 일자리의 성장세에 따른 국토부의 취업지원 정책도 효과를 더했다. 국토부는 지난 9월 항공업계와 취업준비생간 맞춤형 연계지원을 위해 인천공항에 항공일자리 취업센터를 열었다. 또 올해부터 훈련기관·항공사간 협업으로 ‘선(先)선발 후(後)교육’ 제도를 7개 항공사에 도입해 올해 198명을 선발했다. 이밖에 현장실무 투입이 가능한 항공정비사 양성을 위해 3개 교육기관을 전문기관으로 지정해 B737 기종 특화 정비인력 양성 프로그램은 1기 수료생 40명중 34명(약 85%)이 항공사 취업하는 성과를 올렸다.

국토부 손명수 항공정책실장은 “항공시장 성장과 함께 양질의 일자리도 많이 늘었다”며 “현재 신규 항공사업 면허 심사를 진행중에 있고, 지방공항의 국제노선 확충, 신공항 건설 등이 본격 추진될 경우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출처 : 국제신문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