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운서역 032-575-3100 (운서역 2번 출구 앞) 하늘도시 032-751-5599 (하늘도시 M타워 1층)

영종도 뉴스

인천공항 제4활주로 신설공사 착공…2023년 준공 목표

  • 인천공항4단계,인천공항4활주로,인천공항4단계착공,인천공항4활주로착공,인천공항4단계건설사업

 

국토부·인천공항공사 20일 착공식 열어
제4활주로 공사 이어 4단계사업 본격화
사업비 4조여원 투입…제2터미널도 확장

 

국토교통부,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들이 20일 인천 영종도 운서동 인천공항 제4활주로 부지 앞에서 착공식 터치 버튼을 누르기 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4활주로 신설 공사가 20일 착공했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날 인천 영종도 운서동 인천공항 제4활주로 부지 앞에서 착공식을 열었다.

제4활주로 공사는 인천공항 4단계 사업 일환으로 추진한다. 인천공항은 지난 2001년 개항(1단계 건설) 이래 2008년 탑승동 개장(2단계), 올 1월 제2여객터미널 개장(3단계) 등의 확장사업을 했다.

4단계 사업은 202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3750m짜리 제4활주로 신설, 제2여객터미널 확장, 계류장·연결교통망 확충 등으로 이뤄진다. 전체 사업비는 4조2000억원이 투입된다.

기존 인천공항은 활주로 3곳이 운영됐으나 항공수요가 증가해 제4활주로 신설 필요성이 커졌다. 활주로 3곳의 보수를 위해서도 신설이 시급하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전경.

 

제2터미널 확장 사업은 내년 하반기(7~12월)부터 시작한다. 기존 제2터미널은 연간 1800만명의 여행객을 수용할 수 있지만 여행객이 늘고 있어 앞으로 연간 46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확장한다.

연간 5400만명의 여행객 수용능력이 있는 제1터미널을 포함하면 인천공항은 2023년 1억명까지 수용 가능한 대형 공항으로 발전한다.

인천공항은 4단계 사업 기간 동안 5만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11조원 상당의 경제효과(생산유발효과·부가가치)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착공식에는 손명수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 허종식 인천시 부시장,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항공·건설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손명수 실장은 “인천공항 4단계 사업은 꾸준히 증가하는 항공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동북아 중추 허브공항으로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것”이라며 “인천공항이 세계 항공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우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일영 사장은 “착공식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4단계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인천공항이 명실상부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이데일리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