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운서역 032-575-3100 (운서역 2번 출구 앞) 하늘도시 032-751-5599 (하늘도시 M타워 1층)

영종도 뉴스

1200개 일자리 창출, 영종도 하늘도시 항공물류센터 건립 기준 완화된다

 

정부가 영종도 하늘도시 항공물류센터 건립이 가능토록 특허 보세구역 지정요건을 완화키로 했다. 또 연구·개발 목적으로 제한된 이동식 수소충전소에 대해 상용화를 가능토록 관련 고시 개정도 추진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혁신성장본부는 12일 관계부처와 함께 지자체가 건의한 16개 투자 프로젝트 중 영종도 하늘도시 항공물류센터 건립 및 이동식 수소충전소 상용화 등 두 건에 대해 실제 투자가 가시화되도록 걸림돌 해소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먼저 세관별로 물류상황 등을 감안해 추가적인 물류센터 건립이 가능하도록 보세구역 특허심사 가이드라인상 특허보세구역 지정요건을 개정할 방침이다.

현재 물류센터을 짓기 위해선 세관 관할지역의 수출입물동량이 최근 3년간 평균물동량 대비 5% 증가해야 한다. 이를 세관별 상황에 맞게 물동량 기준을 완화 또는 제외할 수 있도록 바꾸려는 것이다. 

실제 A 기업이 추진하고 있는 영종도 내 약 5만평, 지상 5층 규모의 항공물류센터 건립을 위해선 사업부지가 특허보세구역으로 지정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전지역에 일률적으로 적용되는 현행 물동량 요건을 갖추지 못해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혁신성장본부는 영종도 내 대규모 항공물류센터 건립으로 약 1700억원 규모의 투자 및 1200여명의 고용창출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 연구개발 목적으로 제한된 이동식 수소충전소에 대해 상용화가 가능하도록 관련 산업부 고시 개정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차 이용자들의 충전소 접근성이 높아지고, 고정식 충전소에 비해 설치비용도 현재 30억원 수준에서 10억원으로 크게 감축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혁신성장본부 관계자는 "현재 접수된 여타 건의사항에 대해서도 관계부처와 함께 지속적으로 검토해 해결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파이낸셜뉴스

 

 

 

댓글

댓글 남기기

부정클릭 감시중